류(流)
현대 사회의 불평등 구조가 갈수록 심화 되면서 많은 사회적 갈등이 야기되고 있다. 인간의 소유에 대한 욕망과 끝없는 추구욕은 물질적 가치에 권위를 부여하고 차별적 계급질서를 정당화시켰다. 고착된 차별적 사회구조는 개인의 노력으로 어찌 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고, 많은 이들이 물질의 노예가 되어 인간성을 상실하고 있다. 이러한 현실에서 자신을 비워내고 정신적 자유로움을 추구하는 노력은 부조리하고 모순된 현실을 초월하여 잠시나마 마음의 위안을 삼는 방법이 될 수 있다.

정신적 자유로움은 경외의 대상이자 초월적 존재인 자연적 이상향의 형상을 매개로 이루어진다. 이는 무규정적이면서 개방적이고, 생명의 발생과 소멸처럼 순환하며 목적 없이 일정한 객관성을 지닌 절대적 의미의 자연이다. 절대적 자연으로의 몰입은 인간의 편협하고 차별적인 인식을 바탕으로 물질적 대상에 대한 집착이 만들어낸 왜곡된 현실을 견뎌내고 살아가는 노력의 단초이다. 또한 모든 인식에 있어 객관적으로 타당한 시비의 기준이 없다는 자아 중심의 한계를 벗는 마음의 수련을 통해 평화를 추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Meditatiom Room'은 명상의 방법을 통해 정신적 자유로움의 순간을 상징하는 숲의 풍경 속으로 들어가 마음을 비울 수 있도록 제안한다. 눈앞에 중첩돼 펼쳐진 반투명한 종이는 현재의 순간과 찰나의 순간이 교차하는 매개체이자 연속적으로 흘러가는 시간과 영속적인 순간의 경계를 의미한다. 이 순간은 시간의 흐름에서 벗어나있지만 현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하는 빛의 양에 의해 불투명해지거나 더 중첩되고 모호한 모습으로 변화하기도 한다. 사라지고 생겨나는 수많은 순간들이 현재와 독립적인 동시에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속성을 지니고 있는 것을 뜻한다. 'Meditation Room'의 순간 속에서 우리는 자기 존재와 세계를 있는 그대로 바라봄으로써 현실의 욕망에서 오는 고통을 덜어내고 마음의 정화에 한 발짝 다가서게 된다.

하지만 우리가 현실의 존재로서 굳건히 자리 잡은 왜곡된 시스템 속에서 사회적으로 형성된 의식과 획득한 이념이나 욕망을 멀리하고 정신적 자유로움을 얻는 쉽지 않다. 'Wall of Human’은 굳건한 시스템 속에서 벗어날 수 없는 현실을 상징한다. TV 속을 유영하는 ‘流(류)’는 이상적인 세계를 자유롭게 이리저리 거닐며 노니는 '逍遙遊(소요유)’의 존재다. 이는 어떤 것에도 구애 되지 않고 마음과 정신의 해방을 통해 얻은 자유로운 정신을 의미한다. 그러나 ‘流(류)’는 오랜 시간 일방적인 지배체제의 권위를 대변하며 굳건히 쌓아올려진 TV의 벽을 벗어날 수 없고 그 안을 맴돈다. 그리고 그 속에 오늘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모습이 오버랩 된다. 오늘날 벗어나기 힘든 모순적 사회구조처럼 겹겹이 둘러싸인 프레임 속에서, 유한한 존재인 우리는 탈속과 세속의 경계를 영원히 맴돌며 살아 갈 수밖에 없다.




Wall of Human, Variable installation, 20ch Video, Mixed media, 2020
Meditation Room, Variable installation, Mixed media, 2019



전시 서문 - 정지연 큐레이터

이번 송주형 작가의 개인전 < 流-류>는 관람자를 잠시 다른 곳으로 안내할 것이다. 우리는 지금 다른 세상을 간절히 원한다. 여기가 아닌 곳을 원하지만 우리는 또한 이 곳에 존재할 수밖에 없다.

이번 전시에서 처음 선보이는 작품 ‘Wall of Human’은 굳건한 시스템 속에서 벗어날 수 없는 현실 을 상징한다. 연결된 TV 모니터에는 이상적이고 환 상적인 세계가 펼쳐진다. 작가는 장자의 ‘逍遙遊( 소요유)’를 상상하며 작업을 했다. 하루하루 자유롭 게 자연스럽게 큰 욕심 없이 살 수 있다면 근심도 없 을 것이다. 하지만 텔레비전은 우리에게 사회적 의 식과 기준을 제시하고 욕망을 부추기는 매체였다. 모니터를 바라보노라면 우리가 잠시 꿈꾸는 아름다 운 세상은 견고하게 쌓아올린 20대의 TV의 프레임 을 벗어날 수 없음을 깨닫게 된다.

신종 바이러스의 공포가 세계를 덮치고 세계보건기 구가 팬데믹을 선언했다. 생명의 위협, 의심, 격리, 국가적 재난이라는 단어들이 일상의 용어가 되었 다. 미증유의 상황 속에서 사람들은 집단적 불안증 에 빠졌다.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불행은 경제 위기 와 같이 다양한 양상으로 뻗어나간다. 안정감에 대 한 욕구는 이미 몇 년 전부터 요가와 명상, 심리치 료를 거대한 비즈니스로 키우고 있다.

작가는 두 번째 작품 ‘Meditation Room‘을 통해 자 연으로의 몰입을 제안한다. ‘Meditation Room‘ 은 숲, 빛, 생명과 시간 같은 비물질적 요소를 담기 위 해 만든 물질적 공간이다. 작가는 여러 겹의 종이를 사용하여 시간과 공간의 깊이를 만들었다. 그 안에 들어가 앉으면 관람자는 나뭇잎 사이로 빛이 어른 거리는 깊은 숲으로 안내된다. 그 곳에서 영속적 시 간은 현실의 찰나와 교차하고 자연은 물질을 넘어 선다. ‘Meditation Room‘에서 명상의 시간을 가져 보길 바란다. 당신의 마음에 여기가 아닌 곳으로 통 하는 문을 하나쯤 열어두면 좋을 것이다.


Song Zoohyeong’s solo exhibition 流 -Ryu transports the viewer momentarily to a different place. At this time we desperately want the world to be different. We want to be some place other than here, and at the same time, we have no choice but to exist here.

The first piece in this exhibition, titled ‘ Wall of Human’ , symbolizes the reality of being unable to escape an indomitable system. An idyllic and fantastic world unfolds in the TV screen connected to the space. The artist was inspired by Zhuangzi’s Xiao Yao You in the creation of this piece. If we could live each day freely, according to nature, without greed, we would not have worries. However, television mediates the mores and standards of society, which serve to goad on desire. As we watch the screens, we realize that the beautiful world we were able to imagine briefly cannot exist beyond the solid frame of 20 televisions stacked on top of each other.

The fear of a new virus has gripped the world, and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has announced a pandemic. Threat to life, suspicion, isolation, and national disaster have become a part of our daily vocabulary. People have fallen into a state of collective anxiety in this unprecedented situation. As the crisis continues beyond the short term, economic repercussions spread the misfortune wider into all aspects of society. The desire for a sense of stability has been driving the growth of yoga, meditation, and therapy into giant businesses for years.

In the second piece, ‘Meditation Room’, the artist proposes immersion into nature. Meditation Room is a material space created to contain immaterial things such as forest, light, life, and time. The artist uses layers of paper to create depth in time and space. Sitting in that space, the viewer is led deep into a forest, where light glimmers through the leaves. There, eternal time intersects with the moment in reality, and nature transcends the material. Sit in the meditation room and meditate. It is good to leave an open door to somewhere other than here in your mind.


流(류)
2020. 4. - 2020. 6.
카이스트 경영대학
Research & Art Gallery 
(서울) 


작가 : 송주형(Song Zoohyeong)
큐레이터 : 정지연(에이컴퍼니)



 
︎ zoohyeong@gmail.com     
︎ @zoo_artwork @zoo_mo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