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수주문학제 특별전시 
마침내 만나 <Finally, Me meet> 


류(流), 4ch Video. 00:05:00, 아트벙커 B39



 


현대 사회에서 인간의 소유에 대한 욕망과 끝없는 추구는 물질적 가치에 권위를 부여하고 차별적 계급질서를 정당화시켰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자신을 비워내고 정신적 자유로움을 추구하는 노력은 부조리하고 모순된 현실을 초월하여 마음의 위안을 삼는 방법이 될 수있다.
송주형의 <流(류) The Flow>는 바로 경외의 대상이자 초월적 존재인 자연을 바탕으로 한 이상향의 형상을 통해 정신적 자유로움의 만남을 매개한다.
그의 영상은 생명의 탄생과 소멸처럼 순환하며 목적 없이 객관성을 지닌 절대적 의미의 자연의 이미지가 근대적 성취와 열망, 물질 숭배의 상징인 도시, 그 속에서 필요에 의해 쓰이다 버려진 것들을 은폐하던 소각장에 송출됨으로써, 이상적 자연의 풍경이 소각장과 중첩돼 펼쳐진다.
이는 물질화가 만들어낸 현대 도시의 이면과 정신적 자유로움을 추구하는'逍遙遊(소요유)'의 공간이 결합되고 모순적인 풍경이 만나 재탄생한 장면이다.

The desire and endless pursuit of human beings living in modern society gave authority to material values and justified a discriminatory class order.
In this reality, the effort to empty ourselves and pursue spiritual freedom can be a way to overcome the absurd and contradictory reality and find comfort in the mind.
Song Zoohyeong's The Flow mediates the meeting between us and our spiritual freedom through the shape of a utopia based on nature, which is a transcendental existence as well as an object of awe.
In his video works, nature in the absolute sense with purposeless objectivity, which circulates like the birth and extinction of life, overlaps with the image of the city, a symbol of modern achievement, aspiration, and material worship.
The video is projected to an incinerator that concealed the discarded things used in the city.
Thus, the landscape of the incinerator and the ideal natural landscape overlap and unfold before us.
This is an image in which contradictory landscapes meet and reborn by combining the dark side of the modern city created by the materialization and the space of '逍遙遊 (Soyoyu, walking and playing without any particular purpose)' in pursuit of spiritual freed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