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불빛 저편에


도시의 불빛 저편에(Beyond the City Lights)



2021년 6월 18일 (금) ~ 8월 15일 (일)

참여작가: 김혜정, 송주형, 엄아롱, 윤정미, 장용선


금호미술관은 2021년 6월 18일부터 8월 15일까지 기획전 《도시의 불빛 저편에 Beyond the City Lights》를 개최합니다. 《도시의 불빛 저편에》는 다양한 분야의 시각 예술을 매개로 하여 도시적 삶의 단면을 탐구하고, 인간이 그 안에서 함께 살아가는 여러 요소와 맺는 관계의 형태를 다각도로 살펴보는 전시입니다. 다섯 명의 참여 작가 김혜정, 송주형, 엄아롱, 윤정미, 장용선은 조각, 설치, 영상, 일러스트레이션, 사진 분야를 아우릅니다.

기술의 발전과 자본주의를 토대로 형성된 현대 도시는 인간에게 편리함과 물질적 풍요로움을 제공하지만, 그 이면에는 새로운 형태의 억압과 지배가 존재하고 다양한 사회적, 환경적 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전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이 거주하고 대부분의 소비가 일어나는 곳인 만큼 도시의 특성은 전 지구적 현상에 주요한 영향을 끼칩니다. 따라서 도시에 대한 사유는 우리 삶의 현재와 미래를 고찰하는 데 핵심적입니다. 전시 《도시의 불빛 저편에》는 참여 작가의 작업을 통해 현대 도시 환경 속에서 주변화된 존재들에 집중하고 연결과 공생의 의미를 다시금 모색합니다.


Based on the development of technology and capitalism, modern cities afford convenience and material comforts, but on the other side give rise to different forms of oppression and isolation, as well as socio-environmental issues. Examining various relationships that arise from urban phenomena, the artworks encourage visitors to search for what it means to connect and coexist in contemporary society.

Beyond the City Lights looks into the marginalized in urban society. The five artists present works of various genres including sculpture, installation, video, illustration and photography. The exhibition explores our relationship with “minor” presences that we often neglect, yet inevitably live together in cities where human activity is prioritized.




송주형 작가는 현대 도시에서 발생하는 주거와 환경의 문제를 민감하게 살피고 ‘정신적 자유로움 추구’라는 내적 성찰을 작업의 기본 개념으로 삼는다.

이상적인 자연의 이미지와 폐비닐을 결합한 작품 <流(류)>는 영상을 반사 또는 투과시킴으로써 현대인이 인식하는 자연관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환경을 훼손하는 모순적인 현실을 드러낸다 <도시-숲>은 조립식 골조와 4개의 영상으로 이루어진 설치작업이다. 4개의 화면으로 분할된 영상은 도시와 자연의 이미지를 하나의 장면으로 구성하고, 조립과 해체가 용이한 모듈화 된 골조는 현대도시 속 임시적으로 유예된 삶을 살아가는 오늘날의 주거 환경을 상징한다.


At the core of Zoohyeong Song’s work is introspection on his pursuit of “spiritual freedom,” seeking to transcend the absurd and inconsistent reality through idealized forms of nature. Contemporary society’s endless desire to possess has given material values authority and justified discriminatory class hierarchies. Song discusses the resulting social conflicts and environmental consequences through his works. He urges us to be immersed in images of nature away from the irrational reality, rid ourselves of narrow-mindedness and materialist obsession, and to refresh our minds.




https://kumhoart.wixsite.com/my-site/송주형